린, 아티스트 협업 등 라이프스타일로 확장

린컴퍼니(대표 문경란)에서 전개하는 여성복 린(LYNN)이 세라믹 아티스트와의 협업 등 라이프스타일로 확장을 시도한다. 이 브랜드는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인 린 세레모니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세라믹 아티스트 김하윤 작가와 협업을 진행했다.

이번에 출시한 린 세레모니 컬렉션은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TPO 상품이다. 즉 정성스레 갖춰 입어야 하는 상황에서 부담스럽지 않으면서도 특별하게 보일 수 있는 아이템으로 구성했다. 이에 브랜드 측은 패션이 단순히 옷에 머무는 것이 아닌, 라이프스타일로서 확장된 개념이라고 봤다.

린은 옷이 주는 특별함, 아름다움을 오브제 작품과 공간연출로 표현했다. 린과 협업한 세라믹 아티스트 김하윤 작가는 어나더 세라믹(Another Ceramic)이라는 스튜디오를 운영 중이다.  그는 미국 아티스트 몰리 해치(Molly Hatch)와 브리트니 젭슨(Brittany Jepsen)과 함께 Twig New York에서 전속 작가로 활동 중이며, ‘뉴욕 나우 트레이드쇼’의 베스트 오브 마켓 어워드(Best of Market Award)를 수상했다.

세레모니 콜라보레이션 오브제는 지난 1일 새롭게 리뉴얼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다. 린 세리모니 오브제 외에도 김하윤 작가의 Twig New York 테이블 웨어도 전시하고 있다.

브랜드 관계자는 “다채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들의 성향에 맞는 상품 외에도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적극적으로 소비자와 소통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